미스터 고 (2013) (3D 돌비 애트모스) - 도대체가 감정이입이 안되고 불편한 김CineMa黨 단평




우선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 굉장히 재미없게 봤습니다.

최근 본 영화중에서도 가장 지루했고요.


아무리 재미없는 영화라도 중간에 나갈 생각을 안하는데 이 영화를 보면서

처음으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같이 간 지인한테 미안한건 말할 것도 없고요.


영화 시작부터 뭔가 정신없이 요란 뻑쩍지근하더니

이게 구성이나 내용면에서도 뭔가 좀 이상하게 흘러갑니다. 


관객들에게 분명 무언가를 계속 얘길하려는건 알겠는데

적어도 이게 저에겐 도통 먹히지가 않았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 문제는 공감가는 캐릭터가 하나도 없어서인거 같아요.


간혹 피식거리긴 했지만 분명 웃으라고 집어넣은 장면들인데도 전혀 웃기지가 않았습니다.

너무나 작위적으로 흐르는 코미디들은 조금의 웃음도 날려줄 생각이 없습니다.


관객들은 분명 링링이 학대를 받고 있으며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걸 알고 있습니다.

근데 영화속 사람들은 이걸 전혀 모르고 있어요.


심지어는 링링이 이리저리 이용당할때도 영화는 밝고 경쾌한 Walk of Life가 쓰였습니다.

사실 이 음악은 링링을 위한 테마가 아니라 성충수와 웨이웨이를 위한 테마같아서 저에겐 더 혼란스러웠습니다.


의도였는지 아님 제가 보기에만 그랬는지 전 그 장면들에서 링링이 전혀 즐거워 보이지가 않더군요.

잘해도 구박받고 못하면 더 욕을 쳐먹는데 즐거울리가 없겠죠.

그저 주인에 대한 충성심으로만 버틸 뿐..


이게 상당히 불편합니다. 분명히 잘못된 방향으로 흐르고 있는데 영화는 이를 바로잡을 생각도 없어요.

이렇다보니 도저히 납득도 안가고 감정이입도 되지 않습니다.


웨이웨이가 링링의 다큐를 보며 링링의 고마움을 깨닫고 곧바로 링링에게 일어나라고 소리 칠때는

기가 차더군요. 그 와중에도 자신만을 생각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다리를 다쳤으면서도 심기일전해 일어난 링링은 관객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하기 위함이었지

영화내적으로 감동을 주기 위해서 분연히 일어선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링링이 웨이웨이를 등진 내셔널 지오그래픽 장면이 가장 통쾌했습니다. 


영화안에서 가장 메인이고 존중받아야할 대상이 이러니 링링은 저에게 CG 캐릭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제작진들이 관객에게 우리 이제 이런 기술력을 보여줄수 있는 경지야를 은연중에 드러내며 순전히 기술력을 뽐내기

위한 캐릭터로만 보여지더군요. 하지만 더 나쁜건 영화안에 캐릭터들은 링링이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CG 캐릭터인걸 알아요.

그래서 그렇게 매정하게 대했나 봅니다. 어떻게보면 제일 불쌍한 캐릭터인 레이팅은 그래서 화가 났을지도 모릅니다.


영화가 이렇다보니 CG고 애트모스고 나발이고 제겐 들어오지도 않더군요.남는게 하나도 없습니다.

[뱀피야즈]라는 영화와 함께 제 평생 다시는 보지않을 영화가 될꺼 같습니다.







메모장

통계 위젯 (블랙)

59
49
50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