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원 리브스 (2012) - 건드리지 말아야 될 자를 건드리면 주옥된다. 김CineMa黨 단평





우선 제 생각하고는 영화가 다르게 흘러갔습니다.

여행중이던 연인이 외딴 마을의 또라이 무리들을 만나 목숨의 위협을 받지만

(텍서스 전기톱 살인마나 데드 캠프, 힐즈 아이즈 등 일련의 외딴 곳을 갈땐 조심하라는 식의 공포 영화들 처럼)
사실 남자는 또라이 무리들보다 더한 사이코패스였으며 (애인도 모르고 있던 상황)

점점 이 똘력을 발산시켜 그 무리들을 하나하나 처리해 나간다는 뭐 이런..

뭐 이렇게 관객들을 서스펜스로 질질 싸게 만들다가 어느 한순간에 주인공의 똘력이 폭발하면서 극의 흐름도

확 폭발해버리는 영화인줄로만 알았으나 막상 본 영화는 너무나도 친절하게 주인공이 어느 정도 정상은 아니구나 란걸
초반에 아예 너무 까발리고 나갑니다. 이렇다 보니 주인공 캐릭터의 매력이 약간은 희석되지 않았나 합니다.
잔혹한 사이코패스 치고 말이 너무 많아요.. 거기다 오글거리는 로맨티스트 사이코패스라뇨..

영화의 만듦새도 그리 정교하거나 디테일하진 않습니다. 개연성도 살짝 부족하고요.

사이코패스 주인공의 먹잇감으로 전락해버리는 악당 무리들의 설정도 사실 너무 허접합니다.

이런 영화에 꼭 나오는 무리들 중 가장 똘끼를 부리는 전형적인 민폐 악당이 초반 한 가족을 향해

무자비한 총질을 난사해대며 살해하는 과정도 그들이 (무리들) 죽어 마땅한 캐릭터라는걸 알리기 위한 장치로써만 기능합니다.

거기다 그 장면의 살육씬은 이쯤이면 화끈한 살육 장면 하나 보여줘야지 하는 티가 너무 나더라고요.

그렇기에 일부러 더 잔혹하게 연출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루크 에반스가 맡은 이름없는 캐릭터도

(영화상에선 뭔가 독특한 이름으로 되어있다는 설정이고, 엔드 크레딧에서는 '드라이버'라고 되어 있습니다.)

아무런 설명도 없이 너무 강하게 묘사되고, 트랩 설치에도 상당히 능합니다.

거기다 차량에 연결한 무기고 자체를 끌고 다니는 괴력마저 발휘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 사이코패스가 집착을 보이는 여주인공 엠마와의 관계도 그렇고,

설정을 보니 돈 코스카넬리 감독이 연출한 호러 시리즈 [마스터즈 오브 호러]의
첫번째 에피소드인 [마운틴 로드]의 아내를 혹독하게 훈련시키는 남편의 설정과 오버 랩 됐습니다.

루크 에반스가 연기한 캐릭터가 강함에 집착을 보이고

자신과 동일시하는 대상에게 아낌없이 혹독하고 무자비한 훈련을 시키는 그런 캐릭터가 아닌가 합니다.

드라이버는 그냥 사이코패스가 아니였던거죠.

엠마를 자신과 동일시 하며 그녀를 강하게 훈련 시키는 전략전술형 사이코패스였습니다.


초반 똘끼 패거리의 거구 이단을 상대로 손쉽게 제압해버리는 것도 그렇고,

(거기다 거구에게 칼까지 쥐어주고도) 무기고에 있던 장비들과 무기들을
이용해서 오합지졸 악당 소굴에 각종 부비 트랩을 설치하는 것만 봐도 그가 그냥 평범한 사이코패스가 아님을 입증합니다.

밀리터리 덕후 타입의 사이코패스였던거죠. 거기다 그는 강함에 남다른 애착도 가지고 있는 듯 합니다.
드라이버가 자신의 본성을 드러내며 거구 이단을 아주 쉽게 제압해버리는 장면은 아주 많이 뜬금없긴 하지만
(거구를 제압하는 장면이 뜬금없다기 보단 스스로 속박에서 벗어나는 장면이 참 단순하게 묘사됩니다.)

하지만 이 장면은 찌질이 악당들 보다 25000배 더 악질인 드라이버의 치밀하고도

잔혹한 캐릭터성을 알리기 위한 장치로 사용된다는 점에서 보면 불가피한 연출이라고 보여지긴 합니다.

관람에 피해가 가지 않게 상세한 내용은 묘사를 할 순 없지만 거구 이단을 이용해 복수귀가 되어 돌아온 드라이버의 모습은

오! 라는 탄성과 함께 이거 대단한 괴물인데 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끔 한 연출이었습니다.

그리고  납치됐었던 엠마를 발견해 찌질이 악당들 소굴에서 지들끼리 옥신각신하는 사이에

이런 당나라 부대같은 무리들에서 벗어나려는 엠마와 이를 저지할려는 허접한 악당들을 향해

생각치도 못했던 실력을 발휘하는 엠마 그녀도 역시 보통 캐릭터가 아님을 알게 됩니다.

여기서 문밖에서 피를 잔뜩 뒤집어 쓰고 전라로 찌질이들을 응시하는

드라이버의 모습까진 상당히 호러틱한 에너지를 발산합니다.
그가 [지옥의 묵시록]의 윌러드 대위처럼 강물 속에서 슬그머니 나오는 장면과

이후 무기고에서 각종 무기들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장면까지는 그래도 좋습니다.


하지만 이 찌질한 녀석들은 자신들보다 더욱 막강하고

두려운 존재인 드라이버를 상대하기엔 너무나 허접시럽고 실력도 형편 없습니다.


이미 드라이버보다 엠마에게 먼저 제압 당해버린 녀석들이기에 그들의 실력은 바닥을 드러낸 상태죠.

이렇게 액션이 일방적이다 보니까 여기서부터 좀 싱거워지긴 합니다.

기대했던 트랩 씬도 고작 문앞에서 깔짝거리는게 다이기도 하고요.


기대했던 호러 효과나 고어 씬들도 기대치에 미치진 못하더군요.


하지만 이런 단점들을 상쇄시키고도 남는게 바로 드라이버와 엠마 두 캐릭터의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무자비한 사이코패스를 연기한 루크 에반스는 이 작품으로 워밍 업이라도 하는 듯 크로우 역할도 잘어울릴꺼 같더군요.


루크 에반스가 맡은 드라이버 보다 더 흥미로운 캐릭터가 바로 아델레이드 클레멘스가 맡은 캐릭터 엠마인데요.

이 엠마라는 캐릭터가 나오면서부터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호기심을 유발시키기도 합니다.


괴물같은 인물로 부터 갖은 고난과 역경을 딛은 캐릭터 연기를 아주 훌륭하게 보여줍니다.

특히나 모텔에서 보여준 상대방을 가소로히 여기는 시니컬한 표정 연기는 가히 일품입니다.


오합지졸 악당들 소굴에서 벌이는 짤막한 캣 파이트도 나름 볼거리를 선사하기도 하고요.

내용이나 연출보다는 사이코패스 대 시크한 여대생의 격돌을 중점으로 보면 분명 즐길만한 작품이지 않나 싶습니다.









메모장

통계 위젯 (블랙)

011
361
5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