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의 호러 변주 [브라이트번] 예고편 호러





만약 우리와 다른 존재인 외계 행성의 아이가 지구에 우주선을 타고
미국의 작은 시골 마을에 불시착해 심성은 곱지만 아이가 없는 노부부에게 자라나 바른 길을 걸어
인류를 구원하는 영웅이 된다 라는 이야기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슈퍼히어로 이야기입니다.
바로 슈퍼맨의 이야기죠.






하지만 이를 비틀어 만약 다른 세계에서 온 아이가 지구에 충돌했지만,
인류에게 영웅이 되는 대신에, 훨씬 더 사악한 존재로 판명된다면 어떨까? 라는 물음으로 시작되는
슈퍼히어로물과 호러물을 결합한 슈퍼맨의 독창적인 호러 변주물 [브라이트번]의 예고편입니다.



사실 이 사악한 슈퍼맨 컨셉트는 [슈퍼맨: 레드 선]과 [인저스티스: 갓즈 어몽 어스] 시리즈 등
이미 수많은 슈퍼맨의 평행세계를 다룬 작품들과 [이리디머블]의 플루토니언,
[더 보이즈]의 홈랜더 등으로 변주되어 왔습니다.



마크 밀러의 [슈퍼맨: 레드 선] 슈퍼맨이 만약 소련에 떨어졌다면 이라는 가정하에 벌어지는 이야기.
사실 레드 선 같은 케이스는 사악한 슈퍼맨이라기 보단 사상과 이념이 다른 경우.



마크 웨이드의 정의의 수호자에서 사악하게 변질되어버린 뒤틀린 슈퍼맨의 이야기 [이리디머블]의 플루토니언.



가스 이니스의 [더 보이즈]의 도덕적 개념을 상실한 버전의 슈퍼맨 홈랜더.



가드너 폭스의 [크라임 신디케이트]의 울트라맨.
지구-3 평행 우주의 슈퍼맨이자 빌런. 이쪽은 선악이 뒤바뀐 케이스.


톰 테일러의 [인저스티스: 갓즈 어몽 어스]의 무자비한 슈퍼맨.
다만 이 세계의 슈퍼맨은 조커의 농간으로 로이스를 잃고 메트로폴리스 마저 잿더미가 되어버려
범죄는 말살되어야 한다는 사상과 신념이 바뀐 케이스.




감독에는 콘의 뮤직 비디오와 [더 하이브]라는 감각적인 SF 호러를 연출한
제임스 건 사단의 비범한 재능을 지닌 데이빗 야로베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제임스 건 사단답게 그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고스 라바저라는 역 (사진 좌측) 으로
배우로도 출연하고 [벌코 익스페리먼트]의 스탭으로 참여한 경력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의 뮤직 비디오인 'Guardians of the Galaxy: Inferno'도 그의 작품입니다.



당연하게도 제임스 건이 제작자로 참여하며 그의 또 다른 형제인 브라이언 건과 사촌인 마크 건이 각본을 담당했습니다.



역시 [슬리더]로 제임스 건과 친분이 있는 감독과 배우로 활동 중인 엘리자베스 뱅크스가
외계 아들을 거둔 어머니 역으로



[리플레이스먼트] [13시간] [로건 럭키]의 데이빗 덴먼이 아버지 역으로 출연합니다.


2019년 5월 개봉 예정




핑백

덧글

  • 로그온티어 2018/12/10 18:54 #

    진짜 개쩐다! 이거 대박느낌나네요.
    요즘 얼마전 뉴유니버스도 소니작이었더니, 이런 것 까지... 소니행보가 심상찮네요;;
  • 퀴켄 2018/12/10 23:04 #

    정말 신박한 슈퍼히어로호러물 나올꺼 같습니다.
    그간 코믹 북이나 소설에서나 나올법한 얘기를 실사화가 되니 그 의미도 상당한거 같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메모장

통계 위젯 (블랙)

519
269
42968